X
현재 위치
  1. 게시판
  2. Magazine

Magazine

매거진

게시판 상세
배양육 개발 '스페이스에프' 대상·롯데 등서 70억 투자 받아 [주간 VC 동향]
  • 평점 0점  
  • 작성일 2021-09-0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6
줄기세포 활용 배양돈육 선봬
뷰티테크 '릴리커버' 47억 유치

배양육 개발 기업과 개인별 맞춤 스킨케어 제품을 제공하는 스타트업들이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배양육 연구 개발 기업 스페이스에프는 7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라운드를 완료했다.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였던 데일리파트너스를 비롯해 대상 주식회사, 롯데 벤처스(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펀드 2호),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나이스투자파트너스, 유티씨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스페이스에프는 지난해 설립된 배양육 전문 업체로 서울대학교 동물줄기세포 및 식육학, 세종대학교 기능성식품학 연구진들과 함께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다. 배양육 생산에 필수적인 근육줄기세포 분리, 배양 및 무혈청 배양액 개발 등의 특허와 원천기술을 이미 확보했다. 지난 3월에는 국내 최초로 돼지 줄기세포를 활용한 배양돈육 시제품을 선보였고, 오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대상, 롯데 등 국내 주요 글로벌 식품 업체들로부터 기술력을 인정 받았고, 다양한 연구개발 과제를 진행 중이다. 대상, 서울대학교, 세종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산업기술혁신사업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의 아티피셜 에코푸드 분야 2단계에 선정된 바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민간투자주도형 기수창업지원 프로그램 'TIPS'에도 선정돼 무혈청 배지 개발 과제도 진행하고 있다.


스페이스에프 김병훈 대표는 "배양육 연구는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글로벌 식량의 불안정 문제와 환경, 윤리적인 이슈 등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솔루션이다. 당사는 이를 달성하기 위한 훌륭한 팀과 판도를 바꿀 수 있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을 기반한 피부 진단을 핵심기술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뷰티테크 스타트업 ㈜릴리커버가 포스코기술투자, 티비티 파트너스(TBT), IBK, 카이트창업가재단 등으로부터 47억5000만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금은 55억원이다.



릴리커버는 자체 개발한 휴대용 타입의 피부 진단 및 관리 디바이스 '뮬리'를 활용해 지난 4년간 미국, 한국, 베트남 등에서 수집한 실측 피부 데이터를 기반으로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간편하게 모공, 주름, 민감도, 유수분 밸런스 등을 확인하고 피부 결과를 앱과 웹에서 관리할 수 있다.


초개인화 솔루션에 역점을 두어 피부 결과를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든 사용자가 자신만의 스킨케어 제품을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자동 시스템을 구현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
MBTI 카카오